한국시치료연구소 - Korean Institute for Poetry Therapy -
 
  연구소 소개 시치료의 이해 심리검사 시치료상담 교육·훈련 자료실
 
      자료실
      뮤즈레터
      시치료 연구
      행복한 책읽기
      자유로운 글쓰기
      칼럼
      시집
      포토 앨범
ID:
PW:
 
 
 
 
 
 
행복한 책읽기


독서산책 148> 깨어 있는 마음의 과학/ 도슨 처치
연구소  2020-03-05 15:40:45, 조회 : 237, 추천 : 81
- Download #1 : 마음의_과학_도슨처치.jpg (140.1 KB), Download : 0


최소영의 독서산책 148> 깨어 있는 마음의 과학:  마음에서 물질로, 안에서 밖으로 창조하기/ 도슨 처치 저, 박경규 역/정신세계사/ (2020. 3 .2)



▶책 속으로 산책하기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모든 것은 마음이 만들어 낸다는 것을 증명하는 책이다. 마음은 몸을 만들고 물질을 만들고 사회를 움직인다.  도슨 처치 박사는 마음이 물질을 만든다는 것을 400편 이상의 연구결과들을 한 줄로 꿰어 유전자와 뇌의 후천적인 변화, 기적적인 치유와 사회적 혁명 등 실로 모든 것이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하였다.

정신일도 하사불성(精神一到 何事不成) 이라는 말처럼 우리의 현재 코로나19 사태도 정신을 잘 차리고 면역력을 높이고 예방하고 난국을 이겨낼 수 있는  위기극복 매뉴얼을 만들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전화위복의 시간이 되도록 해야겠다.



▶출판사 리뷰

마음으로 몸을 바꿀 수 있을까?

현대 과학이 밝혀낸 바에 따르면 당신이 가장 활발하게 사용하는 뇌 신경회로의 용량은 늘어나며 그 반대의 것들은 점차 떨어져나간다. 마음을 바꾸면 뇌에서는 정보가 새로운 신경경로를 따라 흐르기 시작한다. 이렇게 당신의 뇌는 늘 재배선되고 있다. 뇌는 마음이 지시하는 대로 반응하는 셈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 책에 인용된 연구결과들은 마음이 몸을 기적적으로 치유하기도 하고 유전자를 변환시키기도 한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결국, 마음이 몸을 바꾼다.



▶저자: 도슨 처치

감정과 유전자의 관계를 깊이 파헤친 베스트셀러 《당신 유전자 속의 지니》(The Genie in Your Genes)를 발표하여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은 작가이자, 증거를 기반으로 한 심리학적, 의학적 기법을 연구하고 보급하는 전미 통합보건 연구소(www.NIIH.org)의 창립자이다. 현대 에너지 요법의 획기적인 발전상을 EFT 유니버스(www.EFTUniverse.com)를 통해 전 세계에 공유하고 있으며, <에너지 심리학>(Energy Psychology)이라는 논문지의 편집자인 동시에 이 분야의 중요한 연구들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해온 연구자이기도 하다.

https://youtu.be/NCPtuQu9pQY  


▶목차
추천의 글

들어가기: 형이상학과 과학의 만남

1장 뇌가 우리의 세계를 모양 짓는다
2장 에너지가 물질을 만든다
3장 감정이 환경을 형성한다
4장 에너지가 DNA와 세포를 조절한다
5장 동조된 마음의 힘
6장 동시성 현상과 함께 놀기
7장 국소적 마음 너머에서 생각하기

후기: 마음은 이제 우리를 어디로 데리고 가는가

감사의 말씀

참고 문헌
이미지 저작권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c)2004 by 한국시치료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95번지 도원빌라 A 동 101 호 우) 135-090
[ Korean Institute of Poetry Therapy ](135-090)
101 ho A-dong Dowon Villa 95 beonji Samseong-dong Gangnam-gu Seoul S.KOREA
Tel : 82-70-4312-6066, Cel : 82-10-4800-7877
본 사이트에 기재된 모든 게시물의 저작권 및 배포권은 원저작자 및 사이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원저작자와 운영자의 허락없이 무단으로 배포 또는 전재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