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치료연구소 - Korean Institute for Poetry Therapy -
 
  연구소 소개 시치료의 이해 심리검사 시치료상담 교육·훈련 자료실
 
      자료실
      뮤즈레터
      시치료 연구
      행복한 책읽기
      자유로운 글쓰기
      칼럼
      시집
      포토 앨범
ID:
PW:
 
 
 
 
 
 
뮤즈레터


새벽을 여는 시> 외가집/백석
연구소  2021-09-25 10:20:00, 조회 : 3, 추천 : 1

외가집


백석


내가 언제나 무서운 외가집은
  초저녁이면 안팎 마당이 그득하니 하이얀 나뷔수염을 물은 보득지근한
북쪽제비들이 씨굴씨굴 모여서는 쨩쨩쨩쨩 쇳스럽게 울어대고
  밤이면 무엇이 기왓골에 무리돌을 던지고 뒤울안 배낡에 째듯하니
줄등을 헤여달고 부뚜막의 큰솥 적은솥을 모주리 뽑아놓고 재통(뒷간)에 간
사람의 목덜미를 그냥그냥 나려 눌러선 잿다리 아래로 처박고
  그리고 새벽녘이면 고방 시렁에 채국채국 얹어둔 모랭이 목판시루며
함지가 땅바닥에 넓너른히 널리는 집이다


ㅡ『現代朝鮮文學全集 』, 조선일보출판부,1938. 4


http://poetrytherapy.or.kr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c)2004 by 한국시치료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95번지 도원빌라 A 동 101 호 우) 135-090
[ Korean Institute of Poetry Therapy ](135-090)
101 ho A-dong Dowon Villa 95 beonji Samseong-dong Gangnam-gu Seoul S.KOREA
Tel : 82-70-4312-6066, Cel : 82-10-4800-7877
본 사이트에 기재된 모든 게시물의 저작권 및 배포권은 원저작자 및 사이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원저작자와 운영자의 허락없이 무단으로 배포 또는 전재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