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치료연구소 - Korean Institute for Poetry Therapy -
 
  연구소 소개 시치료의 이해 심리검사 시치료상담 교육·훈련 자료실
 
      자료실
      뮤즈레터
      시치료 연구
      행복한 책읽기
      자유로운 글쓰기
      칼럼
      시집
      포토 앨범
ID:
PW:
 
 
 
 
 
 
뮤즈레터


새벽을 여는 시> 북어/최승호
연구소  2021-03-20 18:01:10, 조회 : 7, 추천 : 1

새벽을 여는 시> 북어/최승호


밤의 식료품 가게
케케묵은 먼지 속에
죽어서 하루 더 손때 묻고
터무니없이 하루 더 기다리는
북어들,
북어들의 일개 분대가
나란히 꼬챙이에 꿰어져 있었다.
나는 죽음이 꿰뚫은 대가리를 말한 셈이다.
한 쾌의 혀가
자갈처럼 죄다 딱딱했다.
나는 말의 변비증을 앓는 사람들과
무덤 속의 벙어리를 말한 셈이다.
말라붙고 짜부라진 눈,
북어들의 빳빳한 지느러미.
막대기 같은 생각
빛나지 않는 막대기 같은 사람들이
가슴에 싱싱한 지느러미를 달고
헤엄쳐 갈 데 없는 사람들이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순간,
느닷없이
북어들이 커다랗게 입을 벌리고
거봐, 너도 북어지 너도 북어지 너도 북어지
귀가 먹먹하도록 부르짖고 있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c)2004 by 한국시치료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95번지 도원빌라 A 동 101 호 우) 135-090
[ Korean Institute of Poetry Therapy ](135-090)
101 ho A-dong Dowon Villa 95 beonji Samseong-dong Gangnam-gu Seoul S.KOREA
Tel : 82-70-4312-6066, Cel : 82-10-4800-7877
본 사이트에 기재된 모든 게시물의 저작권 및 배포권은 원저작자 및 사이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원저작자와 운영자의 허락없이 무단으로 배포 또는 전재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