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치료연구소 - Korean Institute for Poetry Therapy -
 
  연구소 소개 시치료의 이해 심리검사 시치료상담 교육·훈련 자료실
 
      자료실
      뮤즈레터
      시치료 연구
      행복한 책읽기
      자유로운 글쓰기
      칼럼
      시집
      포토 앨범
ID:
PW:
 
 
 
 
 
 
뮤즈레터


새벽을 여는 시> 내면으로의 길/ 헤르만 헤세
연구소  2019-09-03 11:58:09, 조회 : 18, 추천 : 4

내면으로의 길



헤르만 헤세



내면으로의 길을 찾은 사람,

가열한 침잠(沈潛)으로
                  
한 번 지혜의 핵심을 예감한 사람,
                  
자신의 뜻이 신과 세계에는
              
다만 형상이고 비유로만 택해지리라 예감한 사람

그에게는 행동과 생각 하나하나가
                
자신의 영혼과의 대화가 된다,
                  
세계와 신을 담은 대화가 된다.



                        Weg nach Innen                            


                      Hermann Hesse                                        


                   Wer den Weg nach innen fand,    
          
                   Wer in glühendem Sichversenken              

                   Je der Weisheit Kern geahnt,                  

                   Daß sein Sinn sich Gott und Welt            

                   Nur als Bild und Gleichnis wähle:            

                   Ihm wird jedes Tun und Denken                

                   Zwiegespräch mit seiner eignen Seele,    

                   Welche Welt und Gott enthält.                  



******

내면으로 길 떠나는 여행은 곧 자신을 만나 자기를 이해하고 공감하며 자신과 소통하는 일이다. 내가 나를 알고 믿고 용기내어 스스로 도우며 사랑하면,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다.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에서 나오는 알을 깨고 아브락삭스에게로 날아가는 새처럼, 알을 깨고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는 새처럼, 우리는 시와 책을 통해 내면여행을 하며 마음을 단단히 하고 성장, 성숙시켜 알을 깨고 나오는 새가 되어 새로운 자기 세계를 창조하여 자유와 행복을 누릴 수  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c)2004 by 한국시치료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95번지 도원빌라 A 동 101 호 우) 135-090
[ Korean Institute of Poetry Therapy ](135-090)
101 ho A-dong Dowon Villa 95 beonji Samseong-dong Gangnam-gu Seoul S.KOREA
Tel : 82-70-4312-6066, Cel : 82-10-4800-7877
본 사이트에 기재된 모든 게시물의 저작권 및 배포권은 원저작자 및 사이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원저작자와 운영자의 허락없이 무단으로 배포 또는 전재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