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치료연구소 - Korean Institute for Poetry Therapy -
 
  연구소 소개 시치료의 이해 심리검사 시치료상담 교육·훈련 자료실
 
      자료실
      뮤즈레터
      시치료 연구
      행복한 책읽기
      자유로운 글쓰기
      칼럼
      시집
      포토 앨범
ID:
PW:
 
 
 
 
 
 
뮤즈레터


새벽을 여는 시> 사는 일/나태주
연구소  2019-08-28 15:48:59, 조회 : 20, 추천 : 3


사는 일


나태주


오늘도 하루 잘 살았다
굽은 길은 굽게 가고
곧은 길은 곧게 가고

막판에는 나를 싣고
가기로 되어 있는 차가
제 시간보다 일찍 떠나는 바람에
걷지 않아도 좋은 길을 두어 시간
땀 흘리며 걷기도 했다

그러나 그것도 나쁘지 아니했다
걷지 않아도 좋은 길을 걸었으므로
만나지 못했을 뻔했던 싱그러운
바람도 만나고 수풀 사이
빨갛게 익은 멍석딸기도 만나고
해 저문 개울가 고기비늘 찍으러 온 물총새
물총새, 쪽빛 날갯짓도 보았으므로

이제 날 저물려 한다
길바닥을 떠돌던 바람은 잠잠해지고
새들도 머리를 숲으로 돌렸다
오늘도 하루 나는 이렇게
잘 살았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c)2004 by 한국시치료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95번지 도원빌라 A 동 101 호 우) 135-090
[ Korean Institute of Poetry Therapy ](135-090)
101 ho A-dong Dowon Villa 95 beonji Samseong-dong Gangnam-gu Seoul S.KOREA
Tel : 82-70-4312-6066, Cel : 82-10-4800-7877
본 사이트에 기재된 모든 게시물의 저작권 및 배포권은 원저작자 및 사이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원저작자와 운영자의 허락없이 무단으로 배포 또는 전재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됨을 알려드립니다.